2017.11.01 02:03

현황보고!

https://www.anizen.com/freeboard/174789 조회 수 90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하....사실 7월말 일본에 가기전에 병원으로 암치료 받던 큰외삼촌 보고

갔었는데 결국 8월 중에 돌아가셨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받았습니다.

그 뒤로 평정심을 잃어서 한두달 동안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채 방황했었는데

​​​​뒤늦게나마 9월말쯤에 뒤늦게 정신차리고 지금까지 구직에 전념하고 있어요.

처음엔 이력서를 워드파일로 여러군데 보냈더니 바로 불채용 통지메일이 날아오네요.

결국 이력서를 자필로 쓰기 시작했는데 참...한건을 쓰는데 무려 4시간을 잡아먹어서

정말 손아파 죽는줄 알았어요.

게다가 연필로 써놓고 볼펜으로 들여쓰는데 시간이 더더욱 잡아먹을수 밖에 없었지만...

그래도 지금은 쓰는데 많이 익숙해져서 아예 처음부터 볼펜으로 쓰는데

1시간 남짓 걸릴 정도로 많이 좋아졌지요. 휴

그중에 면접한건은 오사카 근처에 있는 효고현의 니시노미야시에 있는 한 IT회사에 면접을 보았더니,

회사분위기도 깔끔하고 사내의 의사소통도 활발한거 같아 정말 맘에 들었습니다.

그리고 드디어 2차 면접까지도 보았더니만, 만약 채용되는걸 감안해서 미리 취업비자로 전환하는 방법을

적극적으로 검토하시더라구요. 물론 채용되면 파견사원으로 일하게 될거라고 하고 계약직(이라 쓰고 비정규직이라고 읽는다)

으로 고객사로 파견되어서 일한다고 해요.

...이쯤부터 슬슬 뭔가 알수없는 수상한 스멜이 풍겨서 구글링으로 검색해봤는데 참

아니나 다를까, 준 블랙기업 리스트에 올라온 기업이라 하는군요.

이유는 연금사기, 위조경력(예를들면 신입이 3년차라고 속이고 겐바에 투입시키기), 입사강요 ㅡㅡ

채용되면 11월중에 입사 된다고 하는데 참 고민됩니다.

앞으로 면접제의도계속해서 쏟아져 나오고 있는데 본인은 가능하면 도쿄로 가고싶은 마음이라..

그래도 12월 말이 되기전까진 지푸라기 잡는 심정으로 구직중인 상태지만 뭔가 지뢰를 밟은 느낌;

-계속-
 
Comment '5'
  • profile
    하루히 2017.11.01 19:54
    일본이든, 한국이든 파견 하는 곳은 다니면 안됩니다.

    노가대 인력 사무소 처럼 IT도 파견업체가 많이 있는데, 이런 곳은 대체로 사람을 부품취급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절대로 이를 통해서 가면 안됩니다.
    그런 곳을 통해 간 곳이 괜찮은 곳이 있을 리가 없고, 그런 곳은 대체로 아무나 와서 하면 되는 곳이기 떄문에, 진짜 사람을 마치, 고장난 부품(퇴사)을 새로운 부품(다른사람)을 갈아 끼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특히, 한국과 일본이 이런 것이 심한데, 사실 한국도 심하다고 하지만, 이런 문화가 일본에서 생긴 문화이기 때문에, 원조라 할 수 있는 일본이 더하면 더했지, 절대 덜하진 않을 겁니다.

    첫 단추를 잘못 끼우게 되면, 중간에 단추를 맞게 끼웠다고 하더라도, 결국엔 모두 풀고 다시 단추를 끼워야 할 겁니다.
    처음부터 아닌 곳은 발을 담그지 않는 것을 권장합니다.
  • profile
    괴도라팡 2017.11.05 14:46
    그래서 어젯밤에 한참 그것에 대해 5년이상 종사하다가 지금은 IT컨설턴트로 일하고 있는 현지의 아는사람한테 물어보았는데, 뭐 SI는 대체로 어느정도의 뻥튀기가 기본이라 하지만 제가 본 그 회사는 사원수도 100명넘고 설립한지도 거의 20년가까이인 회사인지라 마냥 나쁘다곤 볼수없다고 판단이 들어요. 일단 입사예정 통지라도 받아봤으면 좋겠군요. 면접본지도 1주일 딱 되었는데 아마 이번주 평일중에 올듯하구요.
  • profile
    하루히 2017.11.06 12:57
    제 지인 중에 파견업체(였었나?)이긴 했지만, 파견된 곳에서 정식 입사 제의를 받아서 입사한 케이스가 있긴 합니다.
    어쩌면, 그 곳에서 그런 기회를 잡으실 수 있을 것도 같지만, 잘 모르겠네요... 제가 겪어보지 않은 일이라 쉽게 조언드리기 힘들군요.-_ㅠ
    좋은 결정 내리시길 바랍니다.
  • profile
    하루히 2018.11.24 06:48
    외삼촌이 돌아가셨다는 글을 크게 집중해서 보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뒤늦게나마 삼가고인의명복을빕니다
  • profile
    괴도라팡 2019.02.05 20:25
    감사합니다. 하루히님. 그래도 예전에 철없이 저질렀던 만행(?)을 뒤늦게나마 용기를 내서 사과했었는데 덤덤하게 받아주시니 엄청 고마웠습니다. 그래서 편하게 보내드릴수 있었던거 같아요 ㅎ

애니이야기

애니즌의 자유토크

List of Articles
글쓴이 분류 제목 최종 글 조회 수
괴도라팡 일상 여태까지 구직상황 총정리 4 2017.11.30(by 괴도라팡) 165
하루히 일상 애니즌의 2018년 새로고 입니다. 그동안 함께한 ie의 e 부분을 과감히 버리고.. (정확히는 저작권에 문제가 되어요..-_ㅠ) 자체 디자인의 e로 표시하였습니다. 기존의 e가 사실상 그동안의 인터넷... 2 file 2017.11.07(by 하루히) 80
미샤가짱~ 일상 메이드 인 어비스를 보았습니다! 4 2017.11.08(by 미샤가짱~) 73
미샤가짱~ 일상 데스크탑을 맞췄습니다 4 2017.11.06(by 하루히) 57
괴도라팡 일상 이어서 씁니다. 7 2017.11.16(by 괴도라팡) 62
괴도라팡 일상 현황보고! 5 2019.02.05(by 괴도라팡) 90
하루히 일상 감기에 걸렸습니다. 6 2017.11.06(by 하루히) 76
하루히 일상 한글날 기념 애니즌 로고 한글날을 기념하기 위해 애니즌 한글 상징을 제작하였습니다. 짧은 시간 내에 만든 것이라 어색할...수도 있지만..-_-;;; 그래도 뭔가 한글날에 맞는 상징을 표시... 2 file 2017.10.10(by 하루히) 76
미샤가짱~ 일상 추석입니다! 8 2017.10.10(by 하루히) 64
하루히 일상 사이트 해킹시도가 있었네요.. 최근 사이트가 많이 느려진 듯 하여 의심하던 중... 서버 해킹 시도가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IP 추적해보니 중국인 것 같더라구요... 1분에 5~10번 로그인 시도가... 4 file 2017.10.08(by 하루히) 94
하루히 일상 에구 사이트 접속에 문제가 있었네요 2 2017.09.10(by 하루히) 78
미샤가짱~ 일상 예전 것이지만 '일상'을 보고있습니다! 5 2017.09.18(by 하루히) 74
미샤가짱~ 일상 간만에 애니즌 느낌나는 글을!! 가끔씩 시간이 날 때마다, 코게돈보 작가님의 트위터를 기웃거리고 있는데요! 이것은 2016년 겨울 코미케에 코게돈보작가님이 내신 그림집? 이라고 합니다! ㅠㅠ... 8 file 2017.08.30(by 하루히) 109
괴도라팡 일상 오사카 생활적응도 슬슬 마무리 되어가는군요. 7 2017.08.12(by 하루히) 114
미샤가짱~ 일상 흐아 요즘 ㅠㅠ힘들어요 11 2017.08.07(by 하루히) 9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84 Next
/ 384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