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황보고!

by 괴도라팡 posted Nov 01,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하....사실 7월말 일본에 가기전에 병원으로 암치료 받던 큰외삼촌 보고

갔었는데 결국 8월 중에 돌아가셨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받았습니다.

그 뒤로 평정심을 잃어서 한두달 동안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채 방황했었는데

​​​​뒤늦게나마 9월말쯤에 뒤늦게 정신차리고 지금까지 구직에 전념하고 있어요.

처음엔 이력서를 워드파일로 여러군데 보냈더니 바로 불채용 통지메일이 날아오네요.

결국 이력서를 자필로 쓰기 시작했는데 참...한건을 쓰는데 무려 4시간을 잡아먹어서

정말 손아파 죽는줄 알았어요.

게다가 연필로 써놓고 볼펜으로 들여쓰는데 시간이 더더욱 잡아먹을수 밖에 없었지만...

그래도 지금은 쓰는데 많이 익숙해져서 아예 처음부터 볼펜으로 쓰는데

1시간 남짓 걸릴 정도로 많이 좋아졌지요. 휴

그중에 면접한건은 오사카 근처에 있는 효고현의 니시노미야시에 있는 한 IT회사에 면접을 보았더니,

회사분위기도 깔끔하고 사내의 의사소통도 활발한거 같아 정말 맘에 들었습니다.

그리고 드디어 2차 면접까지도 보았더니만, 만약 채용되는걸 감안해서 미리 취업비자로 전환하는 방법을

적극적으로 검토하시더라구요. 물론 채용되면 파견사원으로 일하게 될거라고 하고 계약직(이라 쓰고 비정규직이라고 읽는다)

으로 고객사로 파견되어서 일한다고 해요.

...이쯤부터 슬슬 뭔가 알수없는 수상한 스멜이 풍겨서 구글링으로 검색해봤는데 참

아니나 다를까, 준 블랙기업 리스트에 올라온 기업이라 하는군요.

이유는 연금사기, 위조경력(예를들면 신입이 3년차라고 속이고 겐바에 투입시키기), 입사강요 ㅡㅡ

채용되면 11월중에 입사 된다고 하는데 참 고민됩니다.

앞으로 면접제의도계속해서 쏟아져 나오고 있는데 본인은 가능하면 도쿄로 가고싶은 마음이라..

그래도 12월 말이 되기전까진 지푸라기 잡는 심정으로 구직중인 상태지만 뭔가 지뢰를 밟은 느낌;

-계속-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